주로 블로그에 대해 설명하는데 이 블로그가 티스토리라 다른 블로그보다 티스토리에 대한 내용이 많습니다. 그리고 제가 티스토리를 하는 입장에서 글을 적었으니 객관성 등 여러 면에서 문제가 있을 것입니다. 또한 최대한 쉽게 적으려고 노력하겠는데 쉽지 않을 것이니 이해 바랍니다

최근 티스토리 관리 페이지가 개편됐다는 것을 알 것이다. 개편에 대한 소감을 우리나라 블로그 점유율에서 가장 높은 네이버 블로그를 생각하면서 적으려고 하고 새로 생긴 페이지에 대해서만 적어보고자 한다. 관리 페이지 개편하면서 네이버 블로그에 없는 페이지가 생겨 마음에 든다. 워드프레스,구글 블로그,텀블러 등을 다루면서 페이지를 만들 수 있다는 것이 부러웠는데 티스토리도 가능하다는 것이 마음에 들었다. 


티스토리에서 페이지 만들기는 다른 사람의 생각은 모르겠지만 나름 가장 가까운 것이 텀블러가 아닌가 한다. 주소를 직접 만드는 것과 에디터가 다른 것도 비슷하다. 그리고 임시저장이 불가능하다는 것도 닮았다. 아래 그림은 텀블러인데 워드프레스나 구글 블로그(블로거,Blogger)에서 페이지를 만든 적이 있다면 참 단순함을 느낄 것이다.  참고로 워드프레스나 구글 블로그에서 페이지 기능을 접할 수 있다.

 

.COM/.NET/.KR 가격이 13,000원 -




그런데 텀블러와 다르게 아쉽게도 티스토리 페이지 에디터엔 HTML을 입력할 수 없다. 페이지 에디터를 보면 후에 개편될 티스토리 에디터 개편을 어느 정도 예상할 수 있을 것 같다. 후에 개편될 에디터에 HTML이 빠진다면 티스토리 매력이 반감될 것

같다. 


네이버 블로그처럼 HTML 옵션이 빠질 것 같다고 조심스럽게 예상해본다. HTML을 사용하지 사람에겐 있든 없든 상관없을 것 같다.

이미 종료한 백업기능에 집착한 것처럼 나는 HTML 사용에 민감하다. HTML을 사용할 수 없으면 굳이 티스토리 선택이 반감될 것 같다. 에디터에 HTML을 빼는 이유가 티스토리 운영자의 관리 편의성을 위한 것인지 아니면 제한을 위한 것인지... 아래 그림은 페이지 만드는 구글 블로그 에디터다. 참고로 구글 블로그에서 에디터는 하나고 워드프레스도 에디터는 마찬가지로 하나다. 티스토리처럼 페이지 만들기 위한 에디터는 없다.  



구글 블로그, 워드프레스에 비해 페이지가 너무 단순한 것 같다. 그리고 새롭게 개편된 티스토리 관리페이지나 페이지 에디터를 보면 블로거가 베타테스터 같다. 


MS오피스와 오피스365 차이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