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블로그 방문자 수에 많은 영향을 가진 포털 네이버는 네이버 블로그에 호의적이지만 티스토리 블로그를 포함한 블로그에 배타적이라는 사실을 많은 블로거는 겪었을 것이다. 후에 네이버 블로거가 아닐 예정이라면 경험하게 될 것이다.



네이버 블로그를 하다가 티스토리 블로그로 이사 오는 사람이 있다. 티스토리 블로그로 오는 이유가 네이버 블로그에서 할 수 없는 애드센스, HTML/CSS/스크립트 등의 자유성 때문인지 모른다. 내 생각에 네이버 블로그에서 할 수 있는 애드포스트라는 수익모델에 실망해서 애드센스 때문에 오는 사람이 많을 것 같다. 그리고 애드센스 때문에 시작하는 사람도 많을 것이다.


  


이유가 무엇이든 이사 온 사람은 네이버 블로그를 할 때 방문자 수가 5,000명 이었다면 티스토리 블로그에서는 약 100명 정도 경험할 것이다. 같은 블로그인데 100이라는 수에 놀랄 수 있다. 왜 100이라는 수밖에 안 나올까... 위에서 적었듯 우리나라 검색점유율 1등인 포털 네이버는 네이버 블로그를 제외한 블로그는 배타적이기 때문이다. 어떤 블로그는 네이버 유입이 1도 없다. 우습다.



내 블로그는 10년을 했기 때문인지, 키워드 작업을 하지 않기 때문인지 몰라도 네이버 검색에서 VIEW나 블로그 섹션에 검색이 잘 된다. 내가 검색에 그렇게 관심이 없어 네이버 블로그 우선 노출인지 정확히 모르겠다. 얼마 전에 내 블로그도 네이버에서 웹사이트에만 노출된 적이 있다. 자주 네이버 블로그 유입이 적다는 것을 많이 느낀다.  



그건 그렇고 티스토리 블로그에 이사 온 후 네이버 블로그를 할 때처럼 5,000명이 될 것이라 기대하지 말았으면 한다. 애드센스 수익, 댓글 등을 계산할 때 네이버 블로그에서는 이랬으니 티스토리 블로그에서도 이럴 것이라고 생각하지 말았으면 한다. 그러면 골치 아프다.




티스토리 블로그를 하면서 자꾸 네이버 블로그했을 때 5,000이라는 수가 생각난다. 그리고 티스토리 블로그로 이사 온 것이 후회되며 네이버 블로그로 다시 가고 싶을 것이다. 네이버 블로그를 했을 때 네이버 검색의 대단한 혜택을 봤다는 것을 몰랐을 것이다. 그 혜택은 네이버 블로그를 떠나면 알 수 있다. 가까운 티스토리 블로그만 하더라도 알 수 있다. 



카카오(다음)


카카오(다음)가 운영하는 블로그는 티스토리 블로그, 다음 블로그, 브런치가 있다. 티스토리 블로그는 애드포스트를 제외한 애드센스 등 수익 모델을 마음대로 설치할 수 있고 HTML/CSS/스크립트가 자유롭다. 네이버 블로그에서 느낄 수 없는 자유성을 느낄 수 있다. 카카오가 운영하는 블로그를 한다면 네이버 유입은 아쉽지만 다음 유입은 많다.


내 블로그는 2011년 말부터 다음뷰애드를 제거하고 다음의 공감 제거 등 때문인지 천천히 다음 유입이 감소해 지금은 다음 유입이 0%대다. 티스토리 블로그지만 네이버 유입은 많고 다음 유입은 거의 없다. 이런 블로그도 있다는 것도 알았으면 한다. 자신의 티스토리 블로그를 기준으로 삼아 모든 티스토리 블로그는 네이버 유입은 아예 없고 다음 유입만 있다고 생각하지 말았으면 한다. 참고로 아래는 구글 애널리틱스로 본 어제 내 블로그의 검색 통계다. 어떤 사람은 티스토리 블로그는 빙(Bing) 검색도 없다고 하지만 내 블로그는 많다. 만약 나는 한 달 통계로 보면 엄청 유입이 많다. 





SNS 활동을 많이 하면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등으로 유입이 많을 것이다. 얼마 전에도 카카오톡으로 유입이 있었는데, 몇 달 전부터 카카오톡이 보이지 않는다. 내 생각엔 카카오톡, 페이스북 등에 글을 많이 공유하면 유입이 상당할 것 같다. 



현재까지 보면 우리나라 검색점유율에서 구글은 오르고 있는데 다음과 네이버는 내리고 있다. 현재 많은 방문자 수를 위해서는 국내 1위인 네이버를 뚫어야 할 것 같다. 구글과 다음의 점유율을 합쳐도 네이버 점유율을 넘어서지 못한다. 2013년에 종료한 메타블로그인 다음뷰가 있었다면 좋았을 것이다. 그러면 네이버가 아쉽지 않았을 것 같다.  




구글


구글이 운영하는 블로그가 블로거(Blogger)인 블로그스팟이다. 내 생각엔 거기는 네이버와 다음의 유입은 기대하기 힘들 것 같다. 내 구글블로그(블로그스팟)에서 글을 적었을 때 유입 통계를 보면 구글이 대부분이었고 네이버도 있었다. 다음은 보이지 않았다. 다음에 등록하면 있을지 모른다. 네이버에는 등록하지 않아도 유입됐는데... 그때부터 다음을 별로 좋아하지 않았다. 


그리고 글을 적기 위해 다음 검색에서 블로그스팟을 찾아 보려 했는데 블로그스팟은 찾을 수 없었다. 출처는 카카오(다음)의 블로그만 지정할 수 있는 것을 보고서 놀랐다. 내가 다음 검색을 검색이라 생각한 것이...  



구글 블로그는 국내 검색에 좋지 않지만 좋은 것이 구글 블로그는 애드센스가 가능하고 HTML/CSS/스크립트가 자유로워 내가 티스토리 블로그의 대안으로 생각하고 있다. 



내 10년 간의 티스토리 블로그 경험을 살려 더 많이 적어야 하는데, 정확히 아는 것이 없어 주저하게 된다.




내가 블로그를 선택할 때 네이버는 생각하지 않았는데 왜냐하면 티스토리가 마음에 들었기 때문이다. 그리고 그때 네이버와 다음의 검색점유율 격차도 현재처럼 크지 않았다. 지금 나에게 어느 곳에 설 것이냐고 한다면 블로그 경험이 전혀 없으며 아무 것도 모르는 상태라면 네이버 뒤에 설 것 같다. 



'블로그' 관련된 글

  1. BlogIcon Tae-Ho 2019.07.03 12: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개인도메인을 사용해서 그런지 처음부터 네이버 유입율이 거의 90% 였었는데요.
    지금은 점점 비율이 낮아져서 30%정도 됩니다. 구글이 40%정도 되고요. 다음이 15%정도... 나머지는 기타유입이죠..
    줄을 서라면...
    그리고 검색키워드의 변화를 볼 때 전...구글에 서겠습니다. 네이버는 오래된 글은 검색 유입도 뚝뚝떨어지더라구요. 글의 품질이나 선호도와는 관계 없이요.

    • BlogIcon 백전백승 2019.07.03 13: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이버에서 60%나 빠졌네요. 방문자수가 반토막이 났겠네요.

      저도 몇 달 전에 구글 애널리틱스를 보니 네이버가 90% 였거든요. 그때 불안했습니다. 네이버가 너무 높아서요. 유입이 고르면 좋은데 한쪽이 너무 높으니 불안하더라고요.

      저도 지금 생각이라면 구글 뒤에 서겠습니다. 키워드 등의 생각 없이 블로그를 할 있는 구글이 좋다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그리고 네이버와 다음은 짜증 나더라고요.

      PS. 제가 처음 블로그를 할 때 다음 유입이 약 15% 됐거든요. 그런데 지금은 다 빠졌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