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드,엑셀,파워포인트 모바일 앱이 무료니 PC용 MS 오피스만 있으면 될 것이라 생각할 수 있다. 모바일과 다르게 MS 스토어에서 PC용 MS 오피스 가격으로 17만 9천원으로 유료다.  


그런데 무료인 워드,엑셀,파워포인트 모바일 앱을 사용한 사람은 오피스 365가 필요하다는 것을 느낄 것이다. 왜냐하면 워드,엑셀,파워포인트 모바일 앱은 무료인데, 무료 앱을 사용할 때 무료와 유료 계정인 오피스 365 계정으로 나누어 차별한다. 오피스 365 계정이 있어야만 사용할 수 있는 기능이 있다. 앱이 무료라고 100% 무료가 아니다. MS(마이크로소프트)가 아무런 생각도 없이 모바일에서 워드, 엑셀, 파워포인트 앱을  무료로 제공했을 리 없을 것이다. 아마 MS가 오피스 365라는 빅픽처를 그린 것 같다. 참고로 오피스 365를 사용하면 오피스 365 계정을 가지게 된다.



그러면 어떤 경우 오피스 365 계정이 어떤 경우 필요한가 하나만 적어 보면 다음과 같다. 편집할 파일이 Google 드라이브에 있다고 가정하면 아래 그림 1번을 눌러 구글 드라이브에서 파일을 열 것이다. 그리고 2번에서 알 수 있듯이 저장을 하려면 오피스 365 계정이 있어야 한다고 한다. 즉 무료 계정을 사용한다면 저장을 할 수 없다는 말이다. 저장이 불가능하니 3번처럼 자동 저장이 불가능하니 2시간 작업한 것을 한순간에 날릴 수 있는 것이다. 참고로 아래 그림은 엑셀이며 오피스 365 계정은 오피스 365를 신청하면 생긴다.


여담으로 WPS 모바일 앱이 있는데 과거에 문서를 만들 때 광고나 기능 제한 등이 없었으나 지금은 많다. 워드,엑셀,파워포인트도 시간이 지나면 오피스 365계정에서만 사용할 수 있는 기능이 지금보다 훨씬 많이 생길 것이다.



이렇듯 몇 년 전까지는 주로 PC나 맥에서 문서를 작성하고 편집했으나 지금은 PC만 아니라 스마트폰과 태블릿PC를 많이 사용하므로 그것을 고려해서 MS 오피스 구입을 생각해봐야 할 것 같다. 그렇게 해서 MS(마이크로소프트)에서 내 놓은 것이 오피스 365인 것 같다.


어떤 문서를 봤는데 MS가 벌어 들이는 수익에서 가장 많은 수익이 윈도우 운영체제가 아닌 오피스니 여러 생각을 많이 할 것 같다. 아마 모바일까지 윈도우 10이 강세였다면 MS의 최대 수익원은 운영체제였을 것 같다.


아래 그림을 보면 사용자 수에 따라 오피스 365 Home과 Personal이 나누어진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그리고 온라인 저장 공간인 원드라이브(Onedrive)도 오피스 365를 사용하면 1TB인 1,024GB를 제공한다. 무료 사용자는 5GB인 것으로 안다. 참고로 오피스 365 구입은 MS 스토어인 여기에서 구입할 수 있다. 





'정보/오피스.문서' 관련된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