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어가기 전에


해외 블로그 가입형에는 구글 블로그인 블로거(Blogger, 블로그스팟),워드프레스닷컴 등이 있고 설치형 블로그로는 외국 사람이 만든 유명한 워드프레스가 있다. 텍스트큐브는 국내 사람이 만들었다. 그래서 해외 블로그는 외국 사람의 생각이 들어간 것이라 티스토리,네이버 및 다음 블로그 등에 익숙한 사람들에게는 힘들다. 해외 블로그 서비스가 장점이 아무리 좋아도 몇 가지 단점을 극복하지 못하면 절대 그 블로그를 오래할 수 없다.


소통이 공간이 별로 없다


국내 가입형 블로그의 경우는 블로그에 가입하면 그 블로그만을 위한 소통을 위한 블로그 공간이 따로 있다. 예로 티스토리를 한다면 티스토리 홈페이지에 가면 티스토리 블로거를 위한 소통의 공간이 있고 네이버 블로그라면 네이버에서 블로그를 클릭하면 아래 그림을 보듯이 네이버 블로거를 위한 공간있다.



그러나 해외 블로그는 다르다.  설치형 블로그인 워드프레스를 설치해서 웹호스팅 등을 한다면 어떻게 소통할지 생각해보기 바란다. 그렇게 쉽지 않을 것이다. 초보자에게는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는 어려울 것이다. 단지 겉모습보고 설치형을 선택하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

초보자를 벗어나면 다음뷰,믹시,검색엔진,SNS,모바일 메신저 등을 통한 소통의 공간을 알아볼 것인데 이것도 그렇게 쉬운 것도 아니다. BY 백전백승 

가입형 블로그인 블로거(blogger)는 다를 것이라 생각할 것이다. 국내 블로그 서비스처럼 구글의 블로그에 접속해보기 바란다. 거기에서 많은 블로거를 하고 있는 곳과 소통할 수 있지만 다국어이라는 것을 알기 바란다. 국내 가입형 블로그는 단지 한글 블로만 볼 수 있지만 나는 블로거에 접속해서 한 번도 한글 블로거를 접한 적이 없다. 


위에서 말한 설치형이 아닌 가입형 블로그인 워드프레스닷컴의 워드프레스 마찬가지다. 아래 그림을 보듯이 추천 블로그는 모두 외국 블로그라다. 혹시 워드프레스닷컴에 관심이 있다면 http://ko.wordpress.com/를 가면 된다.




영어는 반드시 넘어야 할 산이다


영어에 대해서는 워드프레스에 대해서는 2013/01/25 - 워드프레스는 쉬운데 걸리는 한 가지가 있다에서 적었다. 그리고 구글 블로그인 블로거(블로그스팟)의 경우도 소통 등 영어는 넘어야 할 산이다. 아래 그림은 블로거 개요로 한글에 블로그 소식과 추천 블로그는 영어이다. 특이하게 블로거할 경우는 아랍어 등 다국어 사이트가 많다는 것을 알게 될 것이다. 위를 보듯이 워드프레스닷컴의 워드프레스의 경우도 마찬가지다.



그래도 설치형 워드프레스의 경우는 덜 심할 것이나 플러그인이나 테마(스킨)을 설치하면 어려움을 많이 느낄 것이다. 플러그인은 테마는 거의 영어이다.


낯설며 없는 기능이 많다 - 비밀글,방명록,공지 등


1비밀글이 낯설다 - 국내 가입형 블로그 및 설치형 블로그만 아니라 홈페이지,카페 등에서 비밀글 옵션에 많이 익숙할 것이다. 그러나 워드프레스,워드프레스닷컴 및 블로거(Blogger,블로그스팟)에서 비밀글이 없는 것처럼 굉장히 낯설다. 나도 2010 년에 네이버 블로그를 하다가 티스토리 블로그로 왔을 때 기본 스킨에 비밀 글이 없어서 굉장히 낯설었다. 아마 국내 블로그 서비스에 익숙한 사람은 비밀글은 찾을 수 없을 것 같다. 


2방명록이 없다 - 티스토리, 네이버 및 다음 블로그에서는 방명록이라는 것이 있다. 그러나 워드프레스,워드프레스닷컴 및 블로거를 보면 방명록이라는 것이 없다. 워드프레스는 경험한 사람이 페이지라는 것을 사용하여 방명록처럼 사용하면 된다고 말해주었지만 정말 낯설 것이다.


3공지가 없다 - 네이버 블로그와 티스토리에 있는 공지라는 것도 워드프레스나 블로거에는 없다. 이것도 방명록을 페이지로 만들면 된다고 했으니 페이지를 만들면 될 것이다.


위에서 설명한 기능 이외에 많은 기능이 없으나 여기에서는 3가지만 설명하고자 한다. 구글 블로그인 블로거는 국내 가입형 블로그에 없는 기능 많아 장점을 접어 두고 정말 낯설 것이다. 


맺으면서 


해외 블로그가 아니데 네이버 블로거가 내 블로그를 평가하면서 적은 글이 생각난다. 티스토리 블로그를 리뷰 하려니 낯설다는 것이었다. 해외 블로그는 국내 사람이 이용하기에는 많이 낯설 것이다. 네이버 블로그를 하다가 티스토리에 적응 못하는 사람이 많다.


도메인/홈페이지/쇼핑몰/호스팅

'블로그' 관련된 글

  1. BlogIcon 누에고치 2014.03.31 20: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해외 블로그같은 경우는 그래서인지 트위터나 페이스북을 플러그인으로 많이 넣더라고요.
    블로그는 블로그만 해야 한다는 생각인가 봐요.

    • BlogIcon 백전백승 2014.03.31 21: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래도 트위터나 페이스북은 국내에서도 사용하잖아요. 트위터와 페이스북은 기본이고 국내 사람에게는 아주 생소한 플러그인이 있더라고요. 외국 사람들은 확실히 국내 사람과 생각이 많이 다른 것 같아요.

  2. BlogIcon 칼킨 2014.04.01 22: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선 비밀글 기능은 있습니다. 패스워드로 보호할 수 있죠. 워드프레스닷컴이나 블로거는 블로그 전체를 패스워드로 보호할수도 있고, 블로거는 특정인에게만 블로그를 공개할 수도 있습니다.

    그리고, 방명록과 공지사항은 말씀대로 페이지 기능으로 만들면 됩니다. 방명록은 페이지를 아무 내용 없이 만들면 방명록이나 다름없게 됩니다. 공지사항 역시 페이지로 만들 수 있고, 페이지를 만드는 것은 포스트를 작성하는 것과 그리 다르지 않기 때문에 전혀 어렵지 않습니다. 워드프레스에 글을 올릴 수 있으면 페이지도 만들 수 있다는 말입니다.

    오히려 워드프레스와 같은 해외블로그를 선택할 때 유념해야 하는 것은, 블로그의 기능적인 면보다는 방문자가 많이 찾아오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는 것과 이웃들간의 소통이라는 개념이 해외블로그에는 별로 없다는 점이라고 봅니다. 원래 블로그의 태생상 이웃이라는 개념이 있을 수 없습니다. 한국 블로그들만의 특수성 같은 것이죠. 그래서 한국 블로그에 익숙한 사람들은 혼자 돗단배처럼 떨어져 있는 식의 해외블로그에 적응하기 힘든 것 같습니다. 또한 특별한 목적이 있지 않다면, 방문자가 너무 없는 블로그를 계속 운영하는 것이 쉽지 않기도 하구요. 그래서 처음 블로그를 시작하는 분들은 한국 가입형 블로그로 시작하는 게 좋다고 생각합니다.

    다만 자신의 글을 온전히 자신이 소유하고자 하는 마음이 있다면 설치형 블로그를 추천하고 싶습니다.

    • BlogIcon 백전백승 2014.04.01 22: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블로거,워드프레스닷컴,워드프레스에 대한 경험이 적어 비밀글 옵션을 못 찾은 모양입니다. 나중에 하면서 찾아보겠습니다.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글이 쌓이면 설치형 블로그는 비용 부담이 있어라고요. 특히 오래 한다면 설치형 블로그도 비용 부담이 크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제가 500원짜리 웹호스팅을 하거든요. 서버에서 한다면 모르겠습니다. 제가 서버에서 하는 것을 해본 적이 없어서요.

    • BlogIcon 백전백승 2014.04.02 10: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웹호스팅에 이미지를 많이 올리면 하드에 부담이 있어서 이미지 처리를 어떻게 할까 고민했거든요. 피카사에 올리면 되겠군요. 피카사는 아니더라도 플리커에도 올릴 수 있겠네요. 예전에 제가 플리커에 사진을 올리면 다양한 크기로 사진을 퍼올 수 있다는 것을 알았거든요.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덕분에 웹호스팅에 워드프레스 말고도 XE,텍스트큐브 등도 설치할 수 있겠어요.

    • BlogIcon 칼킨 2014.04.02 10: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설치형 블로그는 아무래도 비용 부담이 있죠. 웹호스팅업체의 대부분이 영세하기 때문에, 웹호스팅업체의 서브도메인을 사용하는 건 불안하고, 그래서 도메인까지 구입하는 편이 좋아서 더욱 더 비용이 부담되기는 합니다.

      전 이미 도메인도 10년치를 구입했고, 웹호스팅도 무기한 웹호스팅을 구해서 사용중이라 크게 비용에 대한 부담은 없습니다. 또한, 글을 모두 마크다운으로 작성하고, 이미지는 피카사에 올리는 식으로 글을 쓰기 때문에, 이미지로 인한 용량 초과나 트래픽 초과가 없어서 추가적으로 비용이 들지도 않을 것 같구요.

      사실 티스토리처럼 공짜면서 무제한 용량과 무제한 트래픽을 제공하는 블로그 서비스는 외국에서는 찾기 힘듭니다. 게다가 HTML과 CSS를 모두 수정 가능하다는 것은 대단한 장점이죠. 저처럼 마크다운으로만 글을 쓴다거나 하는식으로 티스토리로는 불가능한 방식으로 블로그를 운영하지 않는다면, 티스토리는 최고의 블로그라고 생각합니다.

    • BlogIcon 백전백승 2014.04.02 11: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는 블로거의 기본 기능에서 패스워드로 무엇을 하는 기능을 찾을 수 없는데요. 패스워드 보호,특정인 공개요. 그리고 비밀댓글이라는 것도 전혀 없고요. 글이라는 것은 게시하지 않고 저장하면 비밀글이 될 수 있지만요. 아마 템플릿을 변경시킨 것이 아닐까요?

      ps.워드프레스의 경우도 기본 테마에는 비밀댓글도 트랙백도 없잖아요.

    • BlogIcon 칼킨 2014.04.03 00: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블로거에는 게시글을 따로 비밀글로 설정하는 기능은 없습니다. 블로그 전체를 비밀 블로그로 하거나 특정인에게만 보여주는 기능만 있습니다.

      워드프레스닷컴은 블로그 전체를 비밀 블로그로 할 수도 있고, 게시글마다 패스워드로 보호하게 할 수도 있습니다. 워드프레스는 게시글을 패스워드로 보호할 수만 있구요.

      그리고 비밀댓글 기능은 없습니다. 외국 블로그 중에서 비밀댓글 기능이 있는 것은 본 적이 없는 것 같네요. 댓글은 그 게시물에 종속된 것이라는 개념이 강해서 그런 것 아닌가 싶습니다. 그래서 외국 블로거들은 비밀로 블로그 주인에게 무언가를 말하고 싶으면 메일이라 SNS를 이용하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리고 트랙백이 없다는 것은 무슨 말씀이신지 모르겠습니다. 트랙백은 처음 시작된 것이 외국 블로그 소프트웨어인 무버블 타입에서 시작된 것이고, 워드프레스도 얼마 지나지 않아서 바로 그 기능을 지원하기 시작했습니다. 워드프레스가 트랙백 기능을 지원한 것이 티스토리보다 훨씬 앞섭니다.
      혹시 트랙백 주소가 보여지지 않는 것을 말씀하신다면, 그건 트랙백보다는 핑백(핑백은 워드프레스에서 처음 시작되었습니다) 사용을 유도하기 위한 것입니다. 기본적으로 워드프레스는 트랙백을 지원하므로, 글주소 뒤에 /trackback/ 를 붙여주면 됩니다. 만약에 티스토리처럼 트랙백 주소를 보여주고 싶으면 테마 파일을 수정하거나 트랙백 주소를 보여주도록 되어 있는 테마를 설치해서 사용하면 됩니다.

    • BlogIcon 백전백승 2014.04.03 08: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기본 테마에는 트랙백이라는 것이 없더라고요. 워드프레스로 만든 블로그에는 트랙백이라는 것이 있는 것보니 없는 것 아닌 것 같았습니다.
      제가 워드프레스를 포함하여 외국 블로그 서비스에 익숙하지 않아서요. 모든 것이 낯설어서요. 국내 블로그 서비스와 다르게 잠깐 봐서는 찾을 수 없고 오래 해야겠다는 생각을 가져보네요. 국내 블로그 서비스는 금방 찾을 수 있더라고요.

    • BlogIcon 칼킨 2014.04.03 09: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기본 테마에 트랙백이 없는 것이 아니라, 트랙백 주소가 보여지지 않는겁니다. 그냥 글주소뒤에 /trackback/ 를 붙여서 트랙백을 보내면 트랙백이 잘 들어가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즉, 워드프레스에는 트랙백 (기능)이 없는 것이 아니라, 대부분의 테마에서 트랙백 주소를 따로 보여주지 않을 뿐입니다.

      또한 트랙백을 어떻게 취급하는지도 한국 블로그와는 다른 모습을 보입니다. 대부분의 테마에서 트랙백과 댓글을 차별하지 않고, 모두 댓글로 취급하죠. 그래서 댓글과 트랙백이 섞여서 보여집니다. 물론 한국 블로그들처럼 트랙백과 댓글을 따로 보여줄 수도 있고, 트랙백 주소를 보여주도록 할 수도 있습니다. 테마를 약간 수정하면요. 그게 힘들다면, 한국 블로그 스타일로 보여지는 테마를 선택해서 사용하면 되구요.

      그리고 요즘 외국 블로거들은 트랙백에 대해서 긍정적으로 생각하지 않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크게 유용하지도 않고, 스팸만 유도한다는 생각을 가진 사람들이 많더군요. 그리고, 거의 대부분의 블로그가 워드프레스이다보니, 트랙백보다는 핑백을 이용하는 것이 편해서 트랙백을 잘 사용하지 않는 추세이기도 합니다.

      제가 몇가지 댓글을 단 것은 워드프레스나 블로거에 대한 글을 쓰실 때, 어떤 기능이 없다고 단정적으로 쓰신 글들이 좀 문제가 있다고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혹시, 기분나쁠만한 댓글이 있었다면 미리 사과드립니다.

    • BlogIcon 백전백승 2014.04.03 10: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2010 년도 블로그 초기라면 기분 나쁠 수 있습니다. 4년이 지난 지금 비판을 많이 받아 웬만한 댓글은 그냥 아무렇지 않게 지나갑니다. 그러니 하나도 기분 나쁘지 않으니 신경 쓸 것 없어요. 다른 예로 2010 년에는 모 네이버 블로거는 제 글에 반박하는 포스트까지 적었는데 칼킨7님의 댓글 정도로 기분 나쁠 내공이 아니에요.

      ps.글에서 틀린 점 있다면 마음껏 비판해도 좋습니다. 비판을 충분히 받을 만큼의 내공은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