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티스토리 떠나 네이버 블로그를 했다. 왜냐하면 네이버 블로그에 있는 에디터인 기존 에디터인 스마트 에디터 2.0이 아닌 3.0이 마음에 들었기 때문이다. 마음에 들었던 점은 PC에서 글을 작성하면 모바일 앱(어플)으로 글을 수정할 수 있다는 것이었다. 티스토리에서 PC에서 작성한 글을 모바일 앱으로 수정이 불가능하다는 것을 알 것이다. 네이버 블로그의 에디터인 스마트 에디터 3.0에 대한 소개 영상 및 기능 소개는 여기를 참조했으면 한다.


며칠 동안 네이버 블로그를 하다가 다시 티스토리로 돌아왔다. 왜 돌아 왔는지 적으려 한다.



2013년에 티스토리 백업을 종료한다는 공지를 보고 열 받아 티스토리를 떠나 네이버 블로그를 약 20일간 했었다. 답답해 다시 티스토리를 돌아와 지금까지 하고 있다. 스킨의 HTML/CSS 편집 제한 등 답답했다. 그런 점을 이해하고 올해 다시 네이버 블로그로 갔으나 며칠 하지 못하고 다시 티스토리로 돌아왔다. 2013년에 20일 정도 했었는데 이번에는 5일 정도..



며칠 동안 네이버 블로그의 에디터의 새 에디터인 스마트 에디터 3.0을 다루다가 HTML을 사용할 수 없다는 것을 알았다. 앱에서 수정할 수 있다는 장점만 봤다가 HTML이 없다는 단점이 있다는 것을 보지 못했다. 나는 앱에서 글 수정보다 HTML 사용이라는 중요하다. .어떤 사람에게는 HTML중요하지 않을 수 있으나 나는 아니다. 알다시피 네이버 블로그에서 HTML을 제한된 HTML이다. 티스토리와 같은 HTML이 아니다. 



혹시 기존 에디터인 스마트 에디터 2.0 HTML을 지원하니 그것을 사용하면 될 것이라 할 것 같다. 그러면 앱에서 수정할 수 있다는 장점이 사라진다. 그리고 스마트 에디터 2.0에 태그 제한이 있어 답답하다. 에디터에 HTML이 있다고 같은 HTML이 아니다. 티스토리 에디터에 있는 HTML과 네이버 블로그에 있는 HTML은 다르다. 네이버 블로그에 있는 HTML을 제한이 너무 많아 답답하다. 예로 아이프레임(iframe) 태그는 제한이 있어서 유튜브 말고는 사용 못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 직접 해보면 알 것이다. Editor에서는 되나 확인(발행)하면 태그가 그대로 나타난다. 네이버 블로그 답답합니다. 네이버 블로그 말고 다음 블로그도 답답합니다. 

나는 티스토리 에디터에서  HTML을 사용하면서 HTML,CSS,스크립트에 대한 제한을 접한 적이 없다. 

네이버 블로그가 아니더라도 티스토리로 돌아오는 경우도 많을 것이다. 워드프레스와 같은 설치형이라면 비용 문제일 것이고 구글 블로그 등 가입형이라면 티스토리만큼 만족할 만한 블로그 서비스가 없을 것 같다.


워드프레스,XE,그누프레스


'블로그/국내 블로그' 관련된 글

  1. BlogIcon 드린 2016.12.23 19: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그때문에 티스토리로 오게되었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