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를 처음 하는 사람이 아닌 이미 네이버 블로그를 경험했다면 티스토리에 적응하기는 힘들 것이다. 네이버 블로그를 했다는 것은 네이버 블로그의 많은 기능과 너무 편리함에 익숙할 것이다. 그리고 티스토리 블로그를 하게 되면 네이버는 많은 블로그에서 네이버 블로그에 특혜를 상당히 많이 주었는지  알게 되면서 네이버를 욕하게 된다. 혹자는 구글, 다음 등을 이용할 수 있다고 하지만 티스토리를 하다 보면 네이버의 강력함을 방문자 수 등으로 알게 된다.   




그런 네이버 블로그에 익숙한 사람이 티스토리를 녹아들기에는 힘들 것 같다.  티스토리는 네이버에 블로그를 등록하기도 힘들다. 네이버 블로그는 등록할 필요도 없었다. 전에도 적었지만 티스토리는 네이버 블로그와 같지 않아서 티스토리에서 애드센스의 좋은 점이나 HTML/CSS/스크립트의 자유성을 느끼기 전에 다시 네이버 블로그로 돌아갈 것이다. 그런 사람에게 티스토리는 너무 불편해 다시 돌아가는 것은 당연하다. 우리나라 인터넷은 안타깝게 네이버로 움직인다.  


부정적으로 적자면 네이버 블로그에 익숙한 사람이 다른 블로그를 찾을 수는 없을 것이다. 즉 네이버 블로그는 짜증 날 정도로 네이버에 최적화된 블로그라 다른 블로그를 대안으로 찾기 힘들 것 같다. 


반대로 티스토리를 한 사람은 애드센스나 HTML/CSS/스크립트의 자유성을 원할지 모르니 구글 블로그, 워드프레스 등 갈 곳이 많다. 구글 블로그나 워드프레스도 애드센스나 HTML/CSS/스크립트 자유성이 있다. 물론 편하면서 다양한 것을 원하면 네이버 블로그로 갈 것 같은데 네이버 블로그로 가는 것은...


위에서 하고 싶은 말은 네이버 블로그를 했었다는 것은 우리나라 인터넷은 장악하고 있는 네이버에 녹아들었다는 것이다. 그러니 다른 블로그를 하는 것은 매우 힘들 것이다. 최근 티스토리도 비슷하게 되고 있어 씁쓸하다. 티스토리가 네이버 블로그가 아닌 워드프레스를 닮아야 하는데...



MS오피스와 오피스365 차이

'블로그/국내 블로그' 관련된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