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부터 티스토리 블로그도 윗그림 같이 이유 같지 않은 이유로 댓글이 자동으로 삭제되는 경우가 있다. 무슨 이용약관 위배인지 모르나 블로그 초기에는 댓글 내공이 없어서 쓰레기 같은 삭제된 댓글 내용이 전혀 궁금하지 않았다. 오히려 댓글 내용을 읽는다는 것이 속상했다. 이용약관 위배라는 단어의 범위는 너무 광범위한 것이 아닌지...차단된 단어, 차단된 닉네임 등 좀 더 구체적으로 나왔으면 좋겠다. 


오래전 어느 블로그는 알아 보았을 때는 차단된 단어도 나왔다.



그런데 블로그를 오래하다 보니 내공이 생겨 삭제된 댓글 내용을 보는 것이 재밌다. 가끔 어떤 욕이나 심한 말을 적었는지 읽는 것도 재밌다. 쓰레기 같은 댓글을 읽는 것도 재밌다. 이제는 댓글 내용을 읽으면 속상할 내공은 아니다. 




한 가지 아쉬운 점을 들자면 티스토리 블로그 앱에서 댓글 알림이 온다는 것이다. 티스토리 블로그 앱을 수정 중이라 그렇겠지만...PC에서는 알림이 안 오는데 모바일 앱에서는 삭제된 댓글의 알림을 받아야 했다. 이용약관 위배로 삭제된 쓰레기 댓글의 알림을 받아야 하다니...

'블로그' 관련된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