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이 블로그를 한 달에 포스팅을 10개 이상, 10년 간 꾸준히 운영한 원동력이 애드센스, 방문자수 등에 매달리지 않고 소재가 떨어지지 않는 것이 않게 블로그를 즐긴 것이 아닌가 한다. 




블로그를 오래하는 것을 깨달은 계기는 2013년에 서비스를 종료한 다음뷰를 접한 후 느꼈다. 처음에는 단지 메타블로그인 다음뷰로만 알았는데, 나중에 다음뷰의 다음뷰애드, 활동지원금, 랭킹, 베스트 등을 알았을 때 수익 모델로 다가왔다. 다음뷰에 대해서는 이 블로그에서 많이 적었으니 줄이겠다.





다음뷰와 애드센스와 다르지만 다음뷰의 다음뷰애드(광고, 돈)를 블로그에 설치하는 것은 애드센스를 블로그에 설치한 것과 비슷할 것이다. 나에게 다음뷰애드를 블로그에 설치했을 때 블로그 자체가 스트레스였었다. 정확히 기억을 없지만 내가 2011년 후반에 다음뷰애드를 블로그에서 제거한 후 스트레스에서 벗어났다. 만약 애드센스가 스트레스가 된다면 과감히 제거하기 바란다. 




다음뷰애드가 블로그가 설치됐으니 내가 원하는 글이 아닌 특정인을 원하는 글을 쓰게 됐다. 다음뷰의 랭킹(순위), 베스트, 추천 등이라는 것에 집착했다. 랭킹, 베스트, 추천 등을 위해서 다른 사람이 원하는 글을 매일 써야 원하는 것을 받을 수 있었다. 그래서 충분히 받았다. 지금은 공감이 추천이었다. 



지금과 달리 이 블로그 2011년된 발행된 글을 보면 공감이나 댓글이 굉장히 많을 것이다. 그때는 내가 조작한 것이 아니라 다음뷰에 매달렸던 시기다. 참고로 다음뷰의 추천이 지금 공감으로 변했다.






다음뷰를 하면서 발생한 스트레스를 다음뷰애드라는 것을 제거함으로써 내가 원하는 글을 썼다. 내 생각에 다음뷰애드(광고, 돈)가 있으니 랭킹, 베스트, 추천 등에 신경을 쓰는 것이었다.





그런 후 여유로움을 찾았다. 다음뷰애드가 블로그에 설치됐을 때는 랭킹, 베스트, 추천 등을 위해서 구독자를 만족시키기 위한 글을 적어야 했다. 제거한 후 나를 만족하는 글만 적으면 되니 여유로웠다. 어떤 글은 나만 알 수 있게 너무 비공개 일기장처럼 써 욕을 엄청 먹었다. 그때 많은 분이 깨닫음을 주셨다. 



그리고 2012년에 발행된 글을 보면 알 수 있지만 포스팅 주기도 줄었다. 그 전에는 일주일에 6포스팅을 유지했지만 3일에 1포스팅도 하고, 5일에 1포스팅을 했다. 하여튼 비정기적으로 포스팅을 하면서 한 달에 질 있는 10개 포스팅만 채우자고 생각했다. 여유로울 수밖에 없었다.  



여유롭게 블로그를 운영하니 10년 동안 운영하게 됐다. 2013년에 종료한 다음뷰를 직접 겪으면서 깨달음을 많이 얻었다.




요즘 키워드 및 방문자수가 급격히 감소하니 짜증이다. 다음뷰를 겪을 때처럼 가볍게 넘길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잘 넘기려 한다. 이번엔 글을 쓰는 주기만 조절하면 되니 어렵지 않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그런데 블로그를 하면서 네이버와 다음이라는 변수는 짜증이다.

'블로그/라이프' 관련된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