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티스토리 블로그 에디터는 무겁고 보안에 취약한 플래시를 사용하고 있다. 플래시에 대해서 자세히 모르나 보안과 무겁다는 정도는 안다.  티스토리 블로그 에디터의 이미지를 삽입하는 다음 포토업로더는 플래시를 사용하고 있다. 그리고 임시저장도 플래시를 사용하고 있다. 몇 년 전까지 엑티브엑스가 문제였는데, 요즘은 플래시가 문제되는 것 같다.




이 플래시 때문에 현재 크롬에서 네이버 웨일을 사용 중이다.  크롬에서 매번 플래시를 활성한 후 사진을 삽입하거나 아래 그림 2번과 같은 임시저장 등을 사용했으나 웨일에서는 그럴 필요가 없기 때문이다. 그리고 웨일을 크로미엄을 기반으로 했으므로 아래 그림 2번의 크롬 확장프로그램도 설치해 사용할 수 있다. 1  번의 확장프로그램에서 웨일확장프로그램은 1개로 나머지는 모두 크롬 확장프로그램이다.



-네이버 웨일 브라우저 일부 -


그래서 현재 웨일을 즐겨 사용한다. 아마 티스토리 블로그 에디터에서 플래시가 사라진다면 다시 크롬으로 돌아갈 것 같다. 왜냐하면, 현재까지 내가 웨일을 많이 사용하지 않아서 그런지 웨일에 큰 매력이 못 느꼈다.


한 가지 걱정인 것은 페이지 에디터처럼 플래시만 없애는 것이 아니라 현재와 같은 임시저장을 없애는 것이 아닌가 걱정된다. 혹시 텀블러나 브런치를 보면 현재 티스토리 블로그에서 볼 수 있는 임시저장이 없다. 



브런치는 카카오의 서비스로 브런치의 임시저장은 자동으로 저장할 수 있는데, 주인장의 임시저장된 글을 불러올 방법이 없다. 그리고 텀블러의 임시저장은 자동저장이 없고 임시저장만 할 수 있다. 에디터를 업그레이드 하더라도 네이버 블로그, 블로그스팟(구글 블로그)처럼 해야 하는데... 꼭 브런치나 텀블러처럼 할 것 같은 불안감이 떨칠 수가 없다. 플래시만 없애면 될 것을 손 댈 필요없는 부분을 변경해서 욕을 엄청 먹을 것 같다.

'블로그/국내 블로그' 관련된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