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트스트랩을 배운 사람은 알겠지만 단점도 있지만 배우기 참 쉽다. 여기에서 쉽다는 말은 HTML, CSS, 스크립트 등을 전혀 모르는 백지 상태가 아니라면 쉽다는 말이니 오해하지 말았으면 한다. 무조건 쉽다는 것이 아니다.



바른 예인지 모르나 나는 반응형이 어떻게 작동하는 것만 이해하고 반응형에 대한 HTML, CSS 문법은 몰랐다. 반응형에 대한 모든 것을 부트스트랩이 해결해주었다. 부트스트렙으로 이 블로그를 만드니 기본적으로 반응형이었다. 물론 부트스트랩으로 반응형이 아닌 블로그도 만들 수 있다. 





쉬운 부트스트랩 3.3.6으로 이 블로그를 만들었고 4.0 정식 버전이 나오면 배워 블로그를 리뉴얼 할 생각이었다. 참고로 며칠 전에 부트스트랩 4.0 정식 버전이 나온 것을 알았다.




그런데 어려운 점이 있을 것이라 생각이 들었다. 부트스트랩은 쉬운데 3.3.6에서 4.0으로 업그레이드되더라도 그게 변하지 않을 것으로 생각했으나 그것이 아다. 버전이 업그레이드 되면서 여러 가지가 변한다는 것이다. 




내가 부트스트랩을 2.0일 때 처음 접했는데 버전이 1.0으로 올라갈 때마다 그리드(Grid) 등이 변해 혼란스럽다. 지금 이 블로그는 3.3.6로 만들었는데 4.0 정식에서는 그리드가 변해 다시 그리드를 배워야 한다. 그밖에 많은 것이 변했다. 5.0 업그레이드 되면 그때도 변할 것 같다. 





이 블로그도 4.0으로 변경하려고 했지만 다시 변경하려니 너무 어렵고 귀찮다. 예로 다시 4.0에 맞게 그리드를 공부하려니 한글 설명이 없고 영어로 익혀야 되니 너무 어렵다. 최근 4.0이 나왔으니 지켜봐야겠다. 지금 당장 4.0 정식을 익힐 바에는 다른 프레임워크나 티스토리 고수가 만들 유료 스킨 사용하는 것이 나은 것 같다. 




부트스트랩이 전세계적으로 인기가 많아 템플릿,테마가 많아 좋은데 그 대부분 영어다. 나는 영어에 큰 부담이 없지만 그렇지 않은 사람도 많다. 그런 사람에게 어떻게 보면 한글 홈페이지가 있는 3.3.2가 4.0보다 좋을 것 같다. 참고로 3.3.2를 익히면 3.3.2이하 소스를 모두 적용할 수 있다. 이 블로그는 위에서 적었듯 3.3.6이다. 참고로 부트스트랩 영어가 아닌 한글 홈페이지 버전은 3.3.2로 http://bootstrapk.com/이다.



부트스트랩 최신 버전인 4.0과 한글 홈페이지가 있는 3.3.2를 선택에 고민 될 것이다. 선택은 여러분의 몫...





오피스365 Home과 Personal의 차이


'정보/부트스트랩' 관련된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