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티스토리가 업데이트 될 때마다 내 블로그가 방문자 수 등이 좌우되니 짜증이다. 그 시기가 티스토리 업데이트와 겹치니... 업데이트가 좋은 것인데 블로그가 좌우되니 오죽하면 없었으면 하는 마음도 있다. 예전엔 업데이트 여부와 상관없이 블로그에 변함이 없었다. 그리고 티스토리가 유입경로 등 유용한 기능을 없애는 것 또한 짜증이다. 




그런데 블로그스팟(구글 블로그)도 다르지 않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왜냐하면 몇 달 전 공지가 있었는지 몰라도 구글 블로그에 있던 구글 플러스도 없앤 것을 몇 달 전 확인했다. 참고로 구글 플러스 종료에 대해서 알고 싶다면 기사를 검색하면 알 수 있다. 


티스토리에 이상이 있을 때를 대비해서 구글 블로그(블로그스팟)를 생각했었다. 중간에 티스토리가 개인적으로 마음에 드는 백업, 복원, 댓글알리미 등의 기능을 없애는 것을 보고 더욱 그렇게 하고 싶었다.


그렇다고 블로그스팟이 티스토리 블로그보다 좋다는 것은 아니다. 티스토리 블로그 기능이 많이 종료했어도 나름 괜찮다고 생각한다. 아마 블로그스팟을 경험하면 때려 치우고 티스토리 블로그로 오고 싶을 것이다. 그건 그렇고 내 생각엔 무료 블로그를 제공한다면 그 블로그 제공하는 곳에서는 무료로 서비스 받는 사람들을 무시... 입 닥치고 그냥 주는 대로 받아 먹으라고...




그러면 무료가 아닌 저렴한 비용으로 유료로 블로그를 할 수 있는 방법 밖에 없을 것이다. 즉, 웹호스팅에 워드프레스 등을 설치해서 블로그를 하는 것이 최선일 것 같다. XE(구 제로보드), 그누보드 등을 설치해서 블로그처럼 운영해도 될 것이다.


워드프레스 등으로 설치해서 블로그를 경험했던 사람의 긴 장문의 글이나 댓글을 봐도 가장 어려운 점이 유지비라는 것이었다. 공간을 얻기 위해서 유료로 웹호스팅을 해야 하고 공개를 위해 도메인도 구입해야 한다. 그밖에 백업도 해야 할 것 같고 도메인, 호스팅도 갱신해야 할 것 같다. 하여튼 골치 아플 것 같다. 참고로 웹호스팅을 제공하는 업체의 도메인을 사용해도 된다. 


다시 저렴한 비용으로 워드프레스를 할 수 있는 서비스를 알아봐야 할 것 같다. 가비아에 보면 워드프레스 호스팅이 있는데 시간을 가지고 트래픽 무제한은 나름 마음에 든다. 


'블로그/라이프. 톡톡' 관련된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