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보/오피스.문서

구독한다면 정말 괜찮은 오피스 앱

MS오피스 무료 템플릿이 많아 사용하려고 MS오피스 비중을 구글 오피스보다 높였다. 그런데 앱에서 특정 기능을 사용하려고 하면 오피스365 구독자에게만 해당하는 기능이라고 하니 짜증이다. 워드, 엑셀, 파워포인트 앱을 사용할 때 각오한 것이지만 짜증이다. 


예로 아래는 엑셀 앱인데 차트의 요소에 있는 추세선으로 차트에 추세선을 만들려고 했는데, 그 기능은 오피스 365 기능이라 구독하면 사용할 수 있다고 한다. 즉 오피스 365를 구독하라는 것이다. 나는 오피스365 구독자가 아니니 사용할 수 없는 기능이다.



이런 기능 제한은 곳곳이 숨어있다. 만약 편집하는 파일을 구글 드라이브로 저장하기 위해 Google 드라이브 등..을 선택하면 아래 그림에 나온 오피스365 계정으로 로그인하라는 메시지를 보게 된다. 




오피스365의 웹오피스인 오피스온라인에서는 기능이 별 볼일 없어 정교한 기능은 모바일 워드, 엑셀, 파워포인트 앱을 사용하려고 했다. 그런데 정교한 기능은 오피스365 구독자에게만 해당한다. https://templates.office.com/에서 MS오피스에 최적화된 다이어그램, 이력서, 축하 등 수천개 서식파일을 무료로 제공하는데 100% 활용하려면 오피스365를 구독해야 할 것이다. 그리고 현재 광고와 기능 제한 없이 100%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가장 좋은 오피스는 구글 오피스인 것 같다. 



워드, 엑셀, 파워포인트의 모든 기능을 제한 없이 사용하고 싶다면 아래와 같은 기능이 있는 오피스365를 구독하기 바란다. 참고로 아래는 오피스365의 일부 기능이다.

  • PC/MAC/스마트폰(안드로이드,아이폰 등)/태블릿에서 최신 프리미엄 버전의 워드,엑셀, 파워포인트 사용 가능하다. 엑세스와 퍼블리셔는 PC에서만 사용 가능하다.
  • 랜섬웨어 탐지 및 파일 복구 기능이 있는 보안 클라우드인 원드라이브 공간을 1TB(1024GB) 제공한다.
  • 휴대전화 및 유선전화에 통화할 수 있는 매월 60분씩의 Skype 통화 시간으로 전 세계의 친구, 가족의 소식을 들을 수 있다.
  • 추가 비용 없이 전화나 채팅으로 Microsoft에서 교육받은 전문가의 도움을 바로 받을 수 있다.


오피스365를 사용하지 않는다면 워드, 엑셀, 파워포인트 앱은 광고 없으니 그럭저럭 사용하기에 괜찮은 앱이다. 내 생각엔 광고가 없는데 기능 제한이 많은 것 같다.  MS가 괜히 무료로 워드, 엑셀, 파워포인트 모바일 앱을 제공한 것이 아니다. 사용해보면 기능 제한이 있다. 오피스 앱 중에 무료 제공하면서 광고도 있고 기능 제한이 있는 것과 비슷한 것 같다. 


오피스365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