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에 티스토리 우수 블로그 배지가 부담감을 줄 수 있다는 것에 대해 적으려 합니다. 티스토리에서 우수 블로그 배지를 받으면 기분이 좋습니다. 저도 당연히 좋았으며 누구나 받으면 좋을 것입니다. 블로그를 하면서 할 맛도 나고 돈을 아니지만 자랑거리도 생겨 좋았습니다. 달력, 명함,여권 지갑도 생겨 좋았고요.


그런데 마냥 좋아할 것만이 아니었습니다. 처음에 그런 것을 못 느꼈지만 우수 블로그로 몇 년 지나고 소통하다 보니 그것이 있는 블로그는 특별히 생각을 하는 사람이 있더라고요. 어떤 생각이냐면 그것을 받았으니 그것에 대한 특별한 의무, 역할 등도 포함됐으니 알아야 한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직접적으로 그런 댓글을 적지는 않았지만 그런 느낌이 들었습니다. 많은 사람과 소통하다 느끼겠지만 정말 다양한 생각을 가진 사람이 많습니다. 블로그 초기에는 소통을 많이 했는데 최근에는 소통을 자제합니다. 예전에 블로거에게 감정이 많이 있어서 저도 모르게 속 마음이 나올 것 같아서요. 예전에 큰 실수를 해서요.

첫 번째로 티스토리에서 몇 번 간담회를 했는데 자신의 얘기를 티스토리가 들어주지 않았는지 자기가 하고 싶은 말을 제가 해주라는 뜻으로 들리더라고요. 그리고 그렇게 저에게 하소연합니다. 가끔 왜 내게 이런 말을 하지....생각도 했다니까요. 


두 번째로 글의 정확성의 근거를 요구하더라고요. 이것은 글쓴이를 생각하지 않고 적어 너무 화가 나서 답글에 직접 찾아보라고 적었죠. 소통을 많이 하면 느끼겠지만 모두는 아니나 많은 익명은 상당히 무례합니다. 익명은 상대방이 나를 모른다는 것을 이용하잖아요. 여담으로 파워블로거지에 관한 동영상을 봤는데 글을 볼 때 배지 있는 블로그를 본다고 하더라고요.


제가 티스토리 우수 블로그 배지를 많이 있어서 자기의 얘기는 안 들어도 제 얘기는 들어줄 것이라 생각한 모양입니다. 그리고 몇 년 전까지 제가 이 블로그에서 티스토리 블로그에 대해 주로 많이 다루었거든요. 여담으로 다음뷰 서비스 당시에는 다음뷰 랭킹 높았고, 베스트 많았거든요. 


블로거의 댓글을 보고 생각해보니 순진하게 티스토리에서 우수블로그를 그냥 주는 것이라 생각한 제가 우습더라고요. 돈을 들이면서 그냥 준 것이 아니라 무언가 하라는 의미라는 티스토리 의도라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이런 생각 때문에 기분이 나쁘더라고요. 뭔가 받으면 말은 안 하지만 뭔가 하라는 부탁이 될 수 있잖아요. 이런 것을 느끼지 못하는 사람도 있겠지만요. 



위와 같은 부담감을 없애기 위해서 부담감 없이 글을 쓰거나 네이버 블로그가 파워블로그 제도를 없앤 것처럼 티스토리가 우수블로그를 없애는 것이 아닌가 합니다. 아니면 외국 블로그를 하는 방법이 있을 것 같습니다. 그리고 2016/01/29 - 우수블로그 배지의 달콤함에서 적었듯 우수블로그 배지가 항상 달콤함이 있는 것 같지 않습니다.


신고
  1. BlogIcon 마속 2016.07.23 21: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수 블로거 배지 저도 공감합니다. 아무래도 배지를 받고 나서부터는 글 쓰는 것이 조금 더 조심스러워지더군요.

    • BlogIcon 백전백승 2016.07.23 22: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1 개면 넘어가는 사람이 많은데 3 개면 방문자가 마속님의 글을 다르게 볼 것 같아요. 그리고 방문자도 많으니까요. 많이 골치 아프겠네요.
      PS. 닉네임이 멋있네요. 삼국지에 나오는 마속일 것 같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