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에 애드센스를 설치할 수 있다는 것을 알 것이다. 그래서 많은 사람들이 애드센스를 설치하고 않더라도 수익에 대해 말을 할 것이다. 나는 애드센스 수익에 크게 신경을 쓰지 않지만 보게 된다. 왜냐하면 수익은 크지 않지만 설치했으니 궁금해서 가끔 보게 된다. 그리고 메일로 놓칠 수 있는 애드센스 위반 사항을 볼 겸 정기적으로 보게 된다. 



너무 자주 보면 스트레스가 쌓인다는 것을 알아 자주 보는 것은 자제한다. 이런 행동은 애드센스를 설치했으니 어쩔 수 없는 것 같다. 설치하지 않았다면 보지 않을 것이다. 애드센스에 대해 100% 신경을 끄는 방법은 다른 사람은 동의할지 모르나 내 생각에 애드센스 자체를 설치하지 않거나 제거하는 것이라 생각한다. 



예전에 다음뷰 서비스를 했을 때 이 블로그에 다음뷰의 랭킹, 추천, 베스트 등에 빠졌을 때였다. 블로거에게 다음뷰의 수익모델인 다음뷰애드라는 것을 이 블로그에서 제거하니 랭킹, 추천, 베스트 등에 의한 스트레스가 완전히 없어졌다. 즉 다음뷰에 대한 모든 스트레스가 사라졌다. 다음뷰는 네이버 블로그는 아니었지만 다음이 운영했던 블로그에서는 스트레스였을 것이다. 스트레스의 근원은 돈과 연관됐던 다음뷰애드였다. 다음뷰의 수익모델인 다음뷰애드라는 것을 티스토리에 설치하면 활동지원금이라는 돈이 들어왔기 때문이다. 그리고 활동지원금은 랭킹, 추천, 베스트 등과 밀접한 관계가 있었다. 



 

마찬가지로 애드센스로 파생되는 스트레스가 많을 것이다. 내가 다음뷰애드를 제거함으로써 랭킹, 추천, 베스트 등에 벗어난 것처럼 애드센스를 제거함으로 얻을 것이 있을 것 같다. 그런데 애드센스를 설치하지 않는 것이나 제거하는 것은 정말 힘들 것이다. 많은 사람들이 수익을 인증하고 자랑을 하기 때문이다. 나도 그렇게 될 수 있다는 것은 목표일 수 있기 때문이다. 나도 자랑하고 싶다는 마음이 있을 것이다. 또는 애드센스 자체가 티스토리를 하는 이유이기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나는 다음뷰를 겪고 나니 애드센스에 대한 스트레스가 별로 큰 것 같지 않다. 만약 다음뷰를 겪지 않았다면 애드센스를 제거했을지도 모르겠다. 그나저나 티스토리에서 애드센스를 하는 사람이 대부분일 것인데 설치부터 골치일 것이다. 많은 분이 알 것이다. 애드센스는 설치가 끝난 것이 아니라 것...설치했으면 설치의 어려움이 있었지만 설치 후에는 수익의 어려움이 기다리고 있다.


'블로그/수익' 관련된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