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는 소통이고 뭐고 티스토리에 로그인한 회원만 댓글을 적게 하려고 한다. 그러면 댓글이 거의 없을 것이라 확신한다. 이 블로그 댓글 관리를 보면 몇 년 동안 로그인 없는 댓글이 대부분이다. 티스토리 초기에는 배울 점이 많은 댓글이 많았지만 요즘엔... 소통할 필요성을 느끼지 못하겠다. 그 중에서 제일 보기 싫은 댓글은 아래 댓글이다.




예전에 댓글로 정말 많이 배웠지만 힘들게 적은 글에 달리는 댓글이 고작 ㅋㅋㅋ... 웃기지도 않은 글에... 글에 일부분이 웃기더라도 ㅋㅋㅋ라는 댓글은 정말 보기 싫다. 상대방의 의미는 모르지만 비웃는 것 같다. ㅋㅋㅋ 댓글을 보는 것 자체가 시간 낭비 같다. 로그인을 설정하면 ㅋㅋㅋ라는 댓글은 볼 수 없다. 티스토리는 네이버 등과 같이 회원가입이 간단하지 않다.  



그리고 ㅋㅋㅋ도 싫어하지만 너무 간단한 댓글도 싫어한다. 왜냐하면 길게 답글을 달려고 하는데 간단한 댓글이면 너무 힘들다. 많은 사람이 방명록이 아닌 글에 자신의 블로그를 홍보하거나 안부 인사를 하는 경우가 많다. 글에 간단한 댓글이 달리는 것보다 무플이 좋다. 지금은 그대로 두지만 예전 의미 없는 댓글은 삭제해버렸다. 이런 것은 티스토리 초기부터 감탄사가 나오는 댓글에서 많이 배웠기 때문이라고 추측해 본다.



아래 그림은 네이버 애널리틱스로 본 이 블로그 방문자의 인구 통계로 다양한 연령층이다. 그리고 오래 전에 댓글창에 간단한 댓글이나 어려우면 댓글을 남기지 말라는 공지를 넣은 기억이 난다.



그러면 로그인한 사용자만 댓글을 작성하게 설정하는 것을 간단히 적으면 관리의 댓글 · 방명록 > 설정 페이지에서 아래 그림 1번에서 로그인 한 사용자만을 선택한 후 하단의 변경사항 저장 버튼을 누르면 된다.





윈도우10 홈과 프로 차이

  1. 2018.07.09 17: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백전백승 2018.07.09 18: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불편하셨다니 죄송합니다. 글을 쓸 때 화난 것은 아닌데, 이 글을 쓸 때 예전 기억 때문에 흥분한 모양입니다.

      티스토리를 2010년부터 하면서 쓰레기같은 댓글을 접한 기억이 떠오르면 나도 모르게 화가... 예전 기억을 잊자 하지만 힘드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