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어가기 전에 


이 글에서 구글 블로그인 블로거(블로그스팟)에 관심이 있는 사람을 위해 내가 잠시 겪은 블로거가 얼마나 낯설었는지 아래에서 적고자 한다. 국내 블로그인 네이버,다음,티스토리,이글루스,텍스트큐브와 국내 홈페이지에 익숙한 사람은 적잖게 블로거에 없는 기능을 접하면 당황할 것이다. 구글 블로그인 경우는 해외 사용자에게 최적화돼 국내 사용자에게는 매우 낯설 것이다. 참고로 네이버의 블로그 서비스가 네이버 블로그처럼 구글의 블로그 서비스는 블로거(Blogger)이다. 그리고 블로거의 주소에 blogspot이라는 것이 들어가서 사람들은 블로그스팟이라고도 한다. 

- 블로거 : 구글 블로그 -


들어가기



1카테고리라는 것이 없었다.


블로그라면 기본적으로 카테고리라는 것이 있다는 고정관념이 있을 것이다. 그러나 블로거에는 카테고리라는 것이 없다. 블로거에서 카테고리를 만들고자 한다면 태그를 카테고리처럼 만들어야 한다. 이것을 아는 사람에게는 어려움이 없을지 몰라도 처음 블로그를 하는 사람에게는 상당히 당황스럽고 어려운 것이다. 


2비밀 댓글을 적을 수가 없었다.


블로거에는 비밀글이라는 것이 없어 비밀 댓글을 적을 수 없다. 비밀글 옵션이 익숙해졌다면 비밀글을 쓸 수 없다는 것이 굉장히 낯설 것이다. 개인적 정보나 특별히 남에게 보여주고 싶지 않은 글인 경우는 부득이하게 비밀 댓글로 남겨야 할 경우가 있다.

내가 2010년 네이버 블로그를 하다가 티스토리로 왔을 때 특정 스킨에 비밀 댓글 옵션이 없어 적찮게 당황했던 기억이 난다. 지금도 그렇지만 티스토리에는 주인장의 경우는 비밀댓글을 달 수 없다. 스킨을 수정하여 비밀댓글을 달 수 있어도 댓글을 적은 사람은 볼 수 없으니 필요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 그러니 티스토리에서 비밀 댓글에 집착하지 말았으면 한다.


3트랙백을 받거나 보낼 수가 없었다.


티스토리에서 트랙백(엮인글)이라는 것을 굉장히 많이 사용한다. 그러나 블로거에는 없다. 트랙백(엮인글)을 사용하지 않는 사람에게는 전혀 이상하지 않지만 나에게는 매우 낯설었다. 참고로 트랙백(엮인글)에 대해서는 위키백과의 정의인 여기에서 볼 수 있다.

내가 네이버 블로그를 했을 때는 트랙백(엮인글)이라는 것을 알고는 있었지만 많이 사용하지 않았다. 티스토리에 오니 사람들이 트랙백이라는 말을 많이 해서 나도 사용해야 한다는 의무감 같은 것이 들어 사용했다.


4방명록과 공지라는 것이 없었다.


방명록에 이웃 블로거가 안부 글을 남기는데 방명록이라는 것이 없다. 페이지를 만들어 방명록을 만든다고 하지만 어떤 사람에게는 페이지라는 것도 매우 낯설 것이다. 페이지는 워드프레스,XE(구 제로보드XE) 등에서 접할 수 있고 국내 유명 가입형 블로그에는 페이지라는 것이 없다. 참고로 네이버 블로그에서는 방명록이라 하지 않고 안부라고 하니 알았으면 한다. 그러니 네이버 블로그에서 방명록에 글을 남기려면 안부나 guestbook을 찾기 바란다.


5방문수를 알 수 없었다.


이것이 무슨 말인가 하면 방문수를 알 수 없고 블로거에서는 아래처럼 블로그를 얼마나 방문했느냐가 아닌 내 블로그에 방문자가 읽은 총페이지수를 의미하는 페이지뷰(PV)만 나온다. 참고로 위키백과에서 정의하는 페이지뷰는 여기에서 볼 수 있다.



페이지뷰(PV) 수는 네이버 블로그, 애드센스 등을 접한 사람에게는 그렇게 낯선 단어는 아닐 것이다. 아래는 네이버 블로그에 대한 그림인데 네이버 블로그의 경우는 방문수에 페이지뷰도 나온다. 그건 그렇고 티스토리의 방문수가 방문자수나 방문횟수 어느 것인지 몰라도 페이지뷰수는 정보형 블로그가 아니면 방문수와 큰 차이가 없다. 참고로 네이버 블로그 도움말에서 방문자수, 방문횟수,페이지뷰(PV)에 대한 설명은 http://blogpeople.blog.me/150084149498에서 볼 수 있다.




마치면서


1블로거(구글블로그)에서 블로그를 한다는 것은 바른 비유일지는 몰라도 오프라인에서 국내 환경이나 문화에 익숙한 사람이 해외에 이민가는 경우와 비슷한 것 같다. 다른 예로 예전에 네이버 블로거가 내 블로그 평가하는 글을 봤다. 내 블로그를 평가하면서 많은 네이버 블로그를 평가하다가 처음으로 티스토리를 평가하려니 장단점이 안 보이고 낯설다는 적은 것을 봤다. 그만큼 구글 블로그는 낯설다는 말이다. 

2나에게는 블로거가 낯설어도 미국만이 아닌 세계 검색 시장의 약 80%를 장악하고 있는 구글이 운영하는 블로그이라는 점 등 다른 이유로도 어떤 사람에게는 좋은 블로그 서비스일 것이다.

3더 많은 낯선 점을 적으려고 했으나 블로거에 대해 아는 것이 부족하여 이 정도 할까 한다. 나중에 생각나면 추가하려 한다.


구글 블로그는 인터넷 속도가 국내보다 상대적으로 느린 해외 사용자를 고려했기 때문에 상당히 낯선 것도 있는 것 같다. 국내 블로그의 경우는 기능은 많지만 인터넷 속도가 빠른 우리나라 사람은 모르나 해외 사람들은 느리다는 해외 블로거의 글을 본 적 있다. 해외에서는 무거운 플래시 등을 거의 사용하지 않는다고 알고 있다. 국내 블로그에서 네이버나 티스토리에서 플래시는 모바일 때문에 전보다 덜하지만 많이 사용한다.

유해동영상/유해사이트 차단 및 컴퓨터 중독 방지 프로그램

신고
  1. BlogIcon 도플파란 2014.05.26 07: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처음엔 구글블로거로 시작하려했는데... 많이 낯설어서 티스토리에 정착했어요..ㅎㅎ

    리눅스정보는 의외로 국내블로그보단 구글블로거가 많더라구요..ㅎ 국내차단에 신경쓰시는 분들은 블로거로 옮겨가는 것 같아요..

    • BlogIcon 백전백승 2014.05.26 13: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말 글이 많이 삭제된다면 저는 그 심정을 모르는데 그럴 것 같아요. 그런데 리눅스에 대한 정보는 블로거가 많다는 것은 의외네요. 다국어를 사용하는 사람과 소통을 위해서....모르겠습니다.

  2. BlogIcon SenseChef 2014.05.26 10: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구글 블로거 서비스도 이용해 보았는데 정말 이질적이더라구요. 그래서 지금은 거의 사용하지 않고 있습니다. 이런 것이 문화의 차이가 아닐까 생각되네요.

    • BlogIcon 백전백승 2014.05.26 13: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많이 낯설었을 것 같습니다. 블로거를 알기 위해 조금 사용했는데 그 이유때문에 지금은 사용하고 있지 않습니다. 문화차이 맞는 것 같습니다.

  3. BlogIcon A TearDrop 2014.05.26 14: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낮설은건 맞는거같아요
    구글블로그에 글발행하면 90프로가 미국에서 들어오든데요
    저같은경우는요;;;

  4. BlogIcon Orangeline 2014.05.26 21: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만들어 놓기는 했으나 찾아들어가기도 쉽지 않더군요 ^^ 확실히 친숙한것만 하다보니 거부감이 있었습니다.

    • BlogIcon 백전백승 2014.05.26 23: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Orangeline님에게도 블로거는 낯설었군요. 티스토리에 몇 년에 걸쳐 익숙해지면 블로거만 아니라 다른 블로그도 모두 낯설며 아쉬움이 있을 것 같습니다.

  5. BlogIcon 신기한별 2014.05.27 22: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구글 블로거는 제가 봤을 때 좀 답답해 보이더라구요....
    근데 해외거주하시는 분들은 잘 쓰나봐요...

    • BlogIcon 백전백승 2014.05.27 22: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자세히는 모르는데 해외에서는 워드프레스닷컴과 구글 블로그를 많이 사용하는가 봅니다. 해외에 사니 네이버 블로그,티스토리 등 국내 가입형 블로그가 어색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6. BlogIcon 디바이스 2014.07.11 14: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막상 써보면 괜찮습니다. 물론 조금 까다로운 부분도 있기도 하고 시작한지 6개월은 채워야 구글애드센스를 사용할 수 있다는 점은 조금 껄끄럽지만요;;

    • BlogIcon 백전백승 2014.07.11 15: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6개월해야 애드센스를 달 수 있었군요. 실험적으로 운영했던 블로거에 애드센스를 쉽게 단 적이 있어서 아무 조건없이 달 수 있는 것으로 알았거든요. 그 블로그가 6개월해서 가능했군요. 시간나면 알아봐야겠는데요.

    • BlogIcon 백전백승 2014.07.22 15: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중국, 인도를 포함한 일부 지역에서는 만든 지 6개월이 지난 사이트에서만 애드센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는 Google 광고 네트워크의 품질을 유지하고 광고주 및 기존 게시자의 이익을 보호하기 위한 것이니 이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라는 문구가 있군요. 몰랐는데 덕분에 알았네요.

  7. BlogIcon 궁금han 2014.11.27 12: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거와 반응형 블로그에 대해 검색하면서 들어오게 되었습니다.
    이러저러한 정보를 많이 얻어가네요.
    그런데 여기.. 블로그 글씨체가 깔끔하네요. 전반적으로 자간이 좁은 것 같은데 가독성이 좋습니다. 신기하네요.
    줄 띄움도 없는데 술술 잘 읽히구요. 글 읽으러 들어왔다가 블로그 둘러보고 갑니다~^^

    • BlogIcon 백전백승 2014.11.27 14: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최근 구굴 블로그에 글을 적으면서 느끼지만 블로그 운영자에게는 정말 어렵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윗글은 그렇게 자세히 적지 않았지만 지금은 아주 부정적입니다.

      예전에 두 번 걸쳐 이 블로그에서 사용하는 글씨체 등이 가독성을 해친다고 지적을 받아 수정했어요. 먼저 가독성을 높이기 위해 글씨 크기를 17px로 하고 문장간의 간격을 150%로 하고 배경을 추가했어요. 그랬더니 최근에 가독성이 나쁘다는 말은 없네요. 좋다는 말을 많이 들어요. 참고로 글씨체는 '렉시새봄R'입니다.

  8. BlogIcon 이상커플 2015.11.03 22: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정말 공감가네요 ㅎㅎㅎ 블로거 열기만하고 3개쓰고 말았는데 ㅋㅋㅋㅋ

    • BlogIcon 백전백승 2015.11.03 23: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전 구글블로그가 어떤가 알기 위해 전에 글을 많이 올렸지만 지금은 올리지 않고 있어요. 구글블로그를 알기 위한 목적이 아니라면 저도 얼마 적지 않았을 것 같습니다.

      티스토리가 있는데 굳이 낯선 구글블로그를 선택할 필요없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티스토리가 없다면 대안으로 선택하면...어떤 사람은 구글블로그가 좋다고 합니다.

  9. ryang 2016.01.13 18: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네이버블로그 했는데 새로운 기록지로 구글 블로거로 할까 알아보는데 정보라던지,,너무 부족해서 계속 헤매이고 있네요. 뭐든 시작은 어려운거 같습니다..ㅠㅠ

    • BlogIcon 백전백승 2016.01.13 20: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ryang님이 좋은 점을 적어 주셨네요. 말씀대로 구글 블로그는 정보를 찾기 어려운 것 같아요.
      상대적으로 네이버 블로그,다음 블로그,티스토리 등 국내 블로그는 국내 사용자가 많아 정보를 쉽게 얻을 것 같습니다. 아쉽게도 구글 블로그는 사용자가 많지만 그것은 해외 사용자고...국내 사용자는 아주 적지만요.

검색하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