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통은 무조건 좋은 것은 아닌 것 같다. 이 블로그에서 다음뷰애드를 제거하면서 홈페이지 주소가 없는 댓글, 비밀 댓글, 홍보 닉네임, 의미없는 댓글이 달리면 다양한 조치를 취했었다. 이번에도 그런 댓글이 많이 달려 어떻게 조치했는데 적어보려 한다. 참고로 아래 글을 읽으면 기분 상할 수 있으니 읽지 않았으면 한다. 나도 다른 블로그에 아래와 유사한 글을 읽었을 때 기분이 그랬다.



홈페이지 주소가 없는 댓글이 너무 자주 달려서 관리의 글 설정에 가서 아래 그림 1번과 같이 로그인 사용자만 댓글을 적게 했다. 즉 이렇게 하면 티스토리 회원만 댓글을 적을 수 있다. 티스토리 회원만 적게 한다는 것이니 댓글이 없을 것이라는 것을 짐작할 수 있을 것이다. 티스토리가 카카오가 운영하니 카카오 회원이나 다음 회원도 되는 것이 아닌 티스토리 회원에 한정된다. 



댓글이 없다는 단점이 있다면 장점이 있을 것이라 판단할 수 있다. 장점은 모든 사용자가 댓글을 달게 하면 프로그램 등을 이용하여 홍보를 목적으로 의미 없는 댓글이나 스팸 등을 차단할 수 있다. 단점과 장점을 곰곰이 생각하면 댓글이 없다는 점으로 연결된다.



비밀 댓글 처리 방안은 HTML/CSS 편집으로 가서 아래 그림에서 2번과 같은 주석을 넣어 HTML에서 <!--과 -->으로 감싸면 브라우저가 읽지 않아 눈에 보이지 않는다. 그러면 댓글을 적는 사람의 눈에 비밀글이라는 옵션이 보이지 않게 했다. 삭제할 수 있지만 나는 나중에 다시 비밀글 옵션을 살리기 위해 주석을 삽입한다. 그런데 며칠 간 보니 로그인 사용자만 댓글을 적게 하니 댓글 자체가 없었다. 굳이 비밀글 옵션을 제거할 필요가 없었다. 참고로 CSS에서 주석은 /* 과 */을 사용한다.



홍보 닉네임은 대부분 삭제한다. 티스토리 회원이어도 홍보 목적으로 댓글을 적는 사람이 있다. 무관심하게 대처해도 계속한다면 차단한다. 나는 내 블로그를 더럽히는 것을 그냥 놔두지 않는다. 홍보가 아니다 싶으면 그대로 놔두기도 한다. 예전에 딱보기에 홍보 닉네임에 댓글을 장문의 댓글에 내가 

쓴 글에 적절한 글을 적어 삭제할 수가 없었다. 그런 경우는 딱 1번 있었다. 대부분 홍보 목적의 글을 립서비스가 많고 짧다.


의미 없는 댓글인 경우 답글을 적지 않고 그대로 놔둔다. 전에도 적었지만 의미없는 댓글인 경우는 대처하지 않고 가만히 놔두는 것이 좋은 것 같다. 예전엔 이런 댓글도 바로 삭제했으나 심한 것 같아 지금은 의도를 파악할 수 없어 그대로 놔둔다. 그때 아마 많은 사람이 나를 욕했을 것이다. 

다른 블로그 글을 읽다 보면 홍보 목적으로 의미없는 댓글을 적는 상습적인 블로거를 본다. 내 글이 어려워 의미없는 댓글을 남겼다고 이해했는데 모든 글에 그런 댓글을 남기는 것을 봤다. 프로그램 등을 사용한 것도 같다. 내가 이용 당했다는 생각이 들어 신경질 때문에 삭제했다. 그런 경우 내가 답글을 안 적으니 댓글을 적지 않았다. 

2013년에 서비스를 종료한 다음뷰 추천을 받기 위해 방문자의 댓글에 아무 말 못했던 생각에 공격적이다. 시간이 해결해 주었지만 지금도 그때 생각이 많이 난다. 내 댓글이 공격적이라서 기분 상했다면 이해해 주었으면 한다. 

다음뷰 추천은 지금으로 생각하면 티스토리 글 마지막에 달린 공감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2013년 다음뷰가 종료한 후 다음뷰 추천수가 공감수로 이전됐다.. 그래서 현재 이 블로그에 공감 버튼이 없지만 공감 버튼이 나타나게 한다면 2013년 이전 글인 경우 공감수가 100이 넘는 것이 많다.


위와 같이 로그인 사용자만 댓글을 적게 하고 비밀글 옵션을 없앴는데, 댓글에 신경 안 쓴다고 하지만 로그인 사용자로 설정하니 블로그에 댓글이 안 달려 너무 심심하다. 몇 년 전에는 요즘은과 로그인 사용자로 설정해도 댓글이 달렸었다.


워드프레스 호스팅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