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로 블로그에 대해 설명하는데 이 블로그가 티스토리라 다른 블로그보다 티스토리에 대한 내용이 많습니다. 그리고 제가 티스토리를 하는 입장에서 글을 적었으니 객관성 등 여러 면에서 문제가 있을 것입니다. 또한 최대한 쉽게 적으려고 노력하겠는데 쉽지 않을 것이니 이해 바랍니다

블로그 초기에 다음뷰라는 것에 심하게 빠졌을 때 블로그를 즐기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느꼈다. 모르는 사람은 다음뷰를 단순히 메타블로그로만 알 수 있지만 돈과 연관이 많았다. 다음뷰가 종료한 지 오래라 기억이 확실하지 않은데 돈과 연관된 것이 랭킹에 의한 활동지원금, 추천에 의한 열린편집자, 이달의 우수 블로그였다. 돈과 연관되니 심하게 빠진 것 같다. 그때 돈이 됐던 것은 애드센스만 있던 것은 아니다. 거기에 돈은 아니지만 보너스로 다음뷰 상위 랭킹,베스트 수 등이 사람들이 보는 시선도 있었다. 예로 다음뷰 상위 랭킹이면 방문자들이 부러워했다. 




2013년에 다음뷰는 종료했지만 2011년에 중순쯤에 다음뷰를 그만두었을 때 편했다. 그때야 비로소 블로그를 즐긴다고 생각했는데 그것이 아니었다. 다음뷰의 강도가 너무 강했기 때문에 애드센스 등 다른 수익 모델의 강도는 못 느꼈던 것이다. 다음뷰의 강도가 10이면 애드센스는 2정도였다. 이번 해 8월에 시작한 링크프라이스의 강도가 3이면 애드센스와 링크프라이스의 강도를 합치면 5이니 다음뷰의 반 정도니 즐기는 것을 반감됨을 알았다. 애드센스나 링크프라이스 수익을 자랑하지 않으면 대단하게도 보지 않는다. 자랑하고 싶지도 않다. 


위에서 어렵게 적었는데 결론은 블로그와 이 연관되면 즐기기 확실히 어렵다는 것이다. 예로 블로그를 하는 목적이 애드센스 였다면 애드센스 수익이 나지 않으면 실망하게 되고 블로그를 하는 것이 시간 낭비로 인식하게 될 것 같다. 



마지막으로 블로그 도중에 많은 장애물을 만나게 될 것이라는 것이다.   



.COM/.NET/.KR 13,000원


신고
  1. BlogIcon 묘한오빠 2017.11.06 21: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의 내용을 공유하고 취미삼아 시작한 것이 돈의 수단이 되어버려 꼭 인터넷 중독자처럼 살게 되어 잠시 쉬었다가 5년만에 다시 블로그를 시작하는 이유도 비슷했었습니다. 백전백승님 블로그를 가끔 찾아 정보도 보고 할수 있어 좋습니다. 파이팅!!!

    • BlogIcon 백전백승 2017.11.06 22: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는 돈에 빠지지 않기 위해 돈이 안되는 글을 꾸준히 작성하면서 마인드 컨트롤을 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돈에 빠지면 잠시 쉬는 것도 좋은 방법이네요. 블로그 열심히 하세요. 파이팅!